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국 지자체장 45명이 한자리에 모여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에도 원전 확대 정책을 고수하는 정부에 원전의 신규건설 중단과 재생에너지 확대를 촉구하기로 했다.


45개 기초자치단체장은 13일 서울 중구 서울상공회의소에서 열리는 ‘탈핵 에너지 전환을 위한 도시 선언 및 공동 심포지엄’에 참석해 ‘탈핵 에너지 전환을 위한 도시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서울시 노원구가 주관한다. 참석하는 지자체는 서울 15곳, 인천 7곳, 경기 10곳, 충청 4곳, 대전 1곳, 광주 1곳, 전남 2곳, 경북 1곳, 대구 2곳, 울산 2곳으로 45곳이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지자체가 정책을 적극적으로 변화시키면서 지속가능한 에너지 정책을 수립해 중앙정부의 정책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공감대가 생겼다”며 “탈핵은 물론 원전에서 생산된 에너지 사용을 줄이는 계기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자치단체장들은 ‘에너지 조례’(가칭) 등을 제정해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토대를다지고, 시민이 주인이 되는 에너지 협동조합 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는 데 뜻을 모을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참가해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확대 보급하면 굳이 원전 한 기를 더 짓지 않아도 된다는 에너지정책 변화를 소개할 예정이다. 박진희 동국대 교수(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장)는 세계 각국의 에너지정책 동향과 그 변화의 필요성에 대해 기조발제를 한다.

Posted by 최승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